Loading...

삿포로 눈 축제의 역사

삿포로 눈 축제의 역사

눈 축제는 1950 년에 지역 중 · 고등학생이 6 개의 설상을 오도리 공원에 설치 한 것을 계기로 시작되었습니다.

  • 눈싸움, 설상 전시회, 카니발 등을 아울러서 개최, 5 만여 명의 인파로 예상 이상의 인기였습니다. 이후 삿포로의 겨울 행사로 시민에게 정착 해 나가게 됩니다. 1953 년에는 높이 15 미터의 대 설상 「승천」이 처음 만들어졌습니다.
    1955 년에는 자위대가 참가하여 대규모 설상 만들기에 도전.
    제 10 회 개최 1959 년에는 설상 제작에 2,500 명이 동원, 처음으로 TV, 신문에서도 소개되어 이듬해부터 혼슈로부터 방문하는 관광객도 늘고 대 성황을 이뤘습니다.
    이렇게 삿포로의 눈 축제에서 일본의 눈 축제로 발전해 갔습니다.

  • 1965 년 제2 행사장으로 마코마나이 행사장을 정식으로 설치.
    1972 년 동계 올림픽이 삿포로에서 개최되어, "삿포로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"라는 테마로 눈 축제는 세계에 알려지게됩니다.
    1974 년 오일 쇼크로 시련의 눈 축제가되었습니다. 눈을 운반할 트럭의 가솔린을 구할 수 없어, 설상 안을 드럼통으로 채우는 등 갖가지 노력으로 극복해 냈습니다.
    국제 설상 콩쿠르가 시작된 해이기도 합니다.

  • 1974 년 이후, 심양, 앨버타, 뮌헨, 시드니, 포틀랜드 등 삿포로와 친분이 두터운 외국 지역의 설상이 제작되어 국제 색 넘치는 이벤트로 발전했습니다. 그 후, 제 34 회 개최 1983 년부터 제3 행사장으로 「스스키노 행사장」이 등장, 네온으로 비춘 얼음상이 호평을 얻어, 눈 축제의 새로운 일면을 개척함과 동시에, 1984년부터 행사 기간을 2일 연장하여 7일간으로 정하는 등, 전 세계 많은 사람에게 사랑받는 축제로 성장을 거듭해 왔습니다.

  • 2005년으로 40주년을 맞은 마코마나이 행사장을 닫고, 2006년부터 2008년에는 사토란도 행사장을 개설하였으며, 2009년부터는 쓰도무 행사장을 제2 행사장으로 지정하는 등, 새로운 눈 축제의 창출을 위해 계속해서 진화하고 있습니다.